QUICK MENU
  • 원내배치도
  • 주요전화번호
  • 주차안내
  • 찾아오시는길
  • 장례식장
 
 
 
홈   고객서비스   중앙칼럼
 
[컬럼] 오십견으로 오해하기 쉬운 어깨이야기
   
from : 211.197.169.77     hit : 5698    date : 2016.11.22 pm 04:27:08
  name : 윤승현[정형외과]

전문의 윤승현
(중앙병원 정형외과장)


          어깨 이야기

어깨는 힘의 상징이다. 그리스 신화 속의 거인 아틀라스는 지구를 어깨 위로 짊어지고 있다.
그러나 의학이 바라본 어깨는 가장 나약한 관절이다. 다리 위주로 땅에서 오래 걷도록 진화된 인간에게 팔을 들어올리는 동작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 굳이 팔을 어깨 위로 들어올리지 않아도 팔꿈치를 굽힐수 있기 때문에 생존에 필요한 대부분의 동작을 자유롭게 할수 있다. 어깨는 360도 회전 기능을 얻기 위해 매우 불안정한 댓가를 치러야 한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회전근개라는 특수한 근육이 어깨를 완전히 둘어싸고 있다. 인간의 관절 가운데 사방이 근육으로 보호받는 유일한 관절이기도 하며 이는 어깨가 그만큼 취약하다는 뜻이다.
어깨 통증 때문에 죽을 맛이라는 이들이 의외로 많다. 건강에 대한 인식이 새로워지면서 너도 나도 운동에 나서는 것이 한 요인이다. 운동을 하자면 아무래도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기 쉬운 까닭이다. 흔히 말하는 오십견은 일본식 용어로, 정확한 명칭은‘어깨관절 통증’정도가된다. 이런 어깨 통증은 증상 초기에 올바로 치료해야 후유증을 겪지 않는다.


1.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오십견이 병명이다?
우선 오십견이란 용어를 바로 잡아야 한다.
오십견이란 중년 이상에서 나타나는 어깨통증의 통칭으로, 질환명은 아니다. 예컨대 허리가 아프면 요통이라고 하지만 요통은 병이 아닌 것과 같다. 가장 흔히 호소하는 전형적인 오십견은 유착성 피막염이 올바른 용어다. 어깨가얼어붙었다는 뜻에서 ‘동결견’이라고도 하며, 고령자에게 흔하다. 동결견이 생기면 이유 없이 관절을 움직이지 못하게 되는데, 회전근개 파열, 당뇨 등의 질환이 원인이기도 하다. 이런 동결견은 팔을 움직일 때 느껴지는 통증이 점차 심해져 나중에는 팔을 움직이기 어렵게 된다. 통증은 밤에 심하며, 아픈 쪽 손으로 머리를 빗거나 옷을 입고 벗기가 불편하며, 아픈 쪽으로 눕기도 힘들다. 동결견은 약 6개월에서 2년간 어깨 통증이 심하다가 그 후 통증은 감소하나 환자의 절반 가량은 팔의 운동범위가 크게 줄어든다. 회전근개 파열은 어깨를 둘러싸고 있는 4개 근육의 힘줄이 퇴행성 변화로 조금씩 찢어지면서 생긴다. 부분파열부터 완절파열까지 다양하게 나타나며 통증이 심하지 않을수도 있고, 능동 운동은 제한되나 수동운동은 가능하다는 점에서 유착성 피막염과 구별된다. 허리나 뒷목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 중 상당수가 허리 디스크, 목 디스크가 아닌지 걱정하며 병원을 찾는다. 하지만 허리통증, 뒷목의 통증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며, 디스크는 허리 통증을 일으키는 여러 원인들 중 한가지일 뿐이다. 최근노인 인구의 수명이 연장됨에 따라 노인에게서 발생되는 척추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고 있는 ‘척추 후관절 증후군’에 대해 알아보고, 자가 진단방법 및 적절한치료법에 대해 설명하고자 한다.


2. 50대에 주로 걸린다?
어깨관절 통증은 성인의 60% 이상이 평생 한번 이상 겪으며, 60∼69세 사이에서 가장 빈발한다. 흔한 어깨통증 충돌증후군의 경우, 어깨뼈와 힘줄의 충돌이 오래 지속되면서 주로 50대에 염증을 유발하지만 이 증후군은 25세 전후에 시작된다고 봐야 한다. 처음에는 충돌 현상으로 건(힘줄)이 붓거나 건 주위에 출혈이 생겼다가 25∼40세 사이에 힘줄이 점차 딱딱해지면서 염증이 생기며, 40세가 지나면서 힘줄이 탄력을 잃어 작은 충격에도 쉽게 찢어지게 된다.








3. 올바른 자세와 올바른 운동이 어깨 관리의 핵심이다.
어깨 질환은 스포츠 외상성 손상

Name
Pass